주식회사 드로잉쇼 The Drawing show co. Ltd,.

​업무 제휴 및 문의 For events and inquiries

오리지널 드로잉쇼?
What is the ‘Drawing Show’?

세계 최초의 드로잉 퍼포먼스!  그림과 무대의 만남! 

World's First Drawing Performance! 

Art Meets the Stage!

천재성+예술감각+특수효과의 산물

A product of genius, artistic sense and special effects all combined into one

 

<오리지널 드로잉쇼>는 2007년 김진규 예술감독에 의해서 세계 최초로 회화와 미술이라는 소재를 무대 위의 주인공으로 과감하게 끌어들여 예술감각과 특수효과를 덧입혀 '드로잉 논버벌 퍼포먼스' 라는 새로운 세계의 문을 활짝 열었다. 눈 앞에서 펼쳐지는 환상의 라이브 드로잉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퍼포먼스로 만들어지는 작품들은 새롭고 다양한 감성으로 어린이의 감성지수를 높여줄 뿐만 아니라 온 가족과 전 세대를 즐겁게 할 종합선물세트와도 같다.

 

The ‘Original Drawing Show’ premiered in 2007 by artistic director Kim Jin-kyu as the world’s first performance which cast painting and art as the main protagonists of the stage. Added together with special effects and artistic directing, it opened new doors to a world of ‘Non-verbal Drawing Performance’. The show, comprised of a fantasy of live drawings and performance arts that stretch your imagination, will not only encourage the artistic senses of your children but is a gift hamper to be enjoyed by families of all ages.

재미와 교육을 동시에 선사하는 Edutainment (Education + Entertainment) 의 선두

Leading pioneer of ‘Edutainment’, combining both education and entertainment

 

“왜 전시장에 걸린 그림만 봐야 하는가?”라는 의문과 함께 시작된 작업은 '어린 시절 즐겁게 그림을 그리던 체험이 미술의 본질'이라는 생각과 혼합되어 '완성된 그림'이 아닌, '완성 되어지는 회화 과정'을 시연하는 공연 형태의 무대예술로 탄생시켰다. '회화', '그림' 이라는 언어, 민족, 세대를 초월하는 소재를 이용하여 그림이 완성되는 과정을 목격하는 체험을 통하여 소통을 통한 즐거움과 배움을 동시에 전달하는 콘셉트의 <오리지널 드로잉쇼>는 세계인이 함께 즐길 대한민국 대표 공연으로써 성장할 충분한 가능성을 지녔음은 물론, 실제로 '드료잉쇼'의 탄생지인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 성장세를 보이며, 2011년에는 시드니 대학교의 Seymour Centre 에서 공연된 <Soul of Seoul>에서의 김진규 감독의 솔로 퍼포먼스를 통해 '드로잉쇼'의 존재를 호주 관객에게 알렸다.

 

Inspired by a simple question of “Why are paintings only seen at the galleries?”, the show further supplemented the answer with the philosophy that ‘the essence of art is the fun we had in drawing in our childhood’. The result is not the paintings in their complete forms as we often see, but the birth of an arts performance delivering ‘art in its process’. With this unique concept, the prime elements of ‘Original Drawing Show’ are ‘painting’ and ‘art’, which transcend culture, language and age to provide education and entertainment. And so far, its universal theme has demonstrated its potential to evolve as Korea’s own unique performance in the global community, with increased demands for the show’s performance in its birthplace, Korea, and its neighbour, Japan. In 2011, the show made another leap, when it was promoted to the Australian audience as part of the ‘Soul of Seoul’ event, held at the Seymour Centre at the University of Sydney.

최초 순백의 캔버스에 붓을 대는 것을 시작으로 쉼 없는 변화를 통한 완성작의 감동

From the moment the brush touches the canvas until the final awe, your heart will move as one

<오리지널 드로잉쇼>는 그림과 무대가 만나 살아 움직이는 듯한 환상적인 표현을 통해 마술과도 같은 초고속 라이브 드로잉과 회화의 특성을 응용한 각종 무대 효과를 통해 관객의 감성을 자극하여 무한한 상상력을 불러 일으키는 최초의 경험을 제공한다. 여기에 덧붙여, 배우들의 흥겨운 몸짓과 연기에 유머와 풍자가 더해지고, 그림의 순간 변신 등 효과를 통한 감동의 극대화를 통해 관객들은 각 작품들이 완성되는 과정 속에서 전혀 예측하지 못하는 결과를 목격하게 되면서 최초의 기대감을 몇 배로 보상 받게 된다.

 

The ‘Original Drawing Show’ stimulates your indefinite imagination with magical live-drawings, combined with many special effects that supplement this surreal fantasy. The actors’ humorous and satirical acting is only one of the many bonuses, and the sudden transformations of each of the paintings will always keep the audience guessing, increasing the anticipation of what will come next.